'세월호 180일간의 기록' 등 기무사의 세월호 관여 문건 발견

기무사, 세월호 집회 대응 보수단체의 맞불집회 위한 시위정보 제공
2018. 07.04(수) 16:25확대축소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국방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TF(이하 '조사TF')는 기무사의 사이버 댓글활동 등 여론조작 행위를 조사하던 중, 기무사가 온라인상의 여론조작을 넘어 세월호 사건에도 조직적으로 관여한 문건 등을 발견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조사TF에 따르면 기무사는 사고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28일 세월호 관련 현장상황 파악을 위해 TF를 구성하고, 사고발생 28일째인 5월13일에는 참모장을 TF장으로 하는 '세월호 관련 TF'로 확대운영(~`14. 7. 16.)하는 등, 10월12일까지 약 6개월간 TF를 운영했다.

'세월호 관련 TF'는 당시 참모장(육군 소장)을 TF장으로 하여 사령부 및 현장 기무부대원 총 60명으로 구성되었고,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불순세 관리' 등으로 업무분장 했다.

발견된 자료에는 세월호 탐색구조 및 선체인양 등 軍 구조작전 관련 동정 보고 문건 뿐만 아니라,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분위기 근절', '국회 동정' 등 보고 문건이 포함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기무사는 보수단체들이 좌파집회에 대항하는 맞불집회를 열 수 있도록 소위 '좌파집회'(시민단체 집회 등) 정보를 달라는 요청에 응해 세월호 사건 관련 시국 집회 정보를 제공한 문서를 확인했다.

조사TF는 이번에 확인된 의혹에 대해서 국방부검찰단으로 이첩, 위법사항 여부에 대해 확인 예정이다고 밝혔으며, 국방부는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해 특별법에 의해 활동 예정인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 관련 자료 제공 등 적극 협조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