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심정지 초기 목격자 처치가 중요
2018. 09.08(토) 11:09확대축소
[순천소방서 왕조119안전센터 소방교 김송의]
[순천소방서 왕조119안전센터 소방교 김송의] 심정지가 발생한 사람의 구조에서 가슴압박을 빠른 시간 내에 하는 것은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키는 치료의 시작단계이다.

심정지를 목격한 사람은 누구든지 가슴압박을 하고 있어야 한다.

목격자에 의한 심폐소생술은 시행되지 않은 경우보다 생존율을 2~3배 향상시킨다.

설혹 심정지 상태가 아닌 환자를 잘못 판단하여 심폐소생술을 하더라도 큰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하기 위하여 환자발생신고를 지연시켜서는 안된다.

목격자가 심폐소생술을 교육받지 못하였을 경우에는 전화상담요원이 심폐소생술 방법을 전화로 알려줌으로써 심폐소생술을 하게 한다.

가슴압박은 충분한 깊이로 분당 100~120회 속도로 하며, 가슴압박의 중단을 최소화하여야 한다.

심정지 후 최초 목격자가 4분안에 가슴압박만 하더라도 환자의 소생율을 높일 수 있다.

순천소방서는 심폐소생술 및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찾아가는 심폐소생술’을 운영하며 안전의식을 높이고 누구나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응급처치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오정근 기자 01087572340@hanmail.net        한국타임즈 오정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