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에 '환경단체 반발' 계획 중단 촉구

환경단체, 성삼재서 기자회견 "관광객 유치 명분은 궁색" 비판
2019. 04.08(월) 16:0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전남 구례군이 지난 1월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재추진에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지난 6일 광양환경운동연합과 지리산생명연대,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광주환경운동연합, 전북환경운동연합, 경남환경운동연합, 전남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은 지리산 성삼재 휴게소 주차장에서 집회를 갖고 구례군의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계획의 중단을 촉구했다.

횐경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지리산은 고유한 문화를 가진 동과 서, 영남과 호남이 서로 만나는 지리산을 자연생태계와 자연·문화경관 보전이라는 국립공원의 이념을 되새겨 우리 후손에게 훼손 없이 물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임경숙 전남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백양국 광양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김휘근 지리산생명연대 사무국장, 김석봉 지리산생명연대 간부의 '구례군 성토' 발언에 이어 기자회견문 낭독 그리고 지리산 반달가슴곰 머리 모형을 쓰고 '지리산 케이블카 OUT' 퍼포먼스로 진행됐다.
이들은 "구례군의 케이블카 설치 이유로 내세운 관광객 유치, 일자리창출은 궁색한 명분"이라며 "김순호 구례군수는 수백억 원에 이르는 구례군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부적합한 정책에 군민을 이용하지 말라"고 비판하며 서명운동을 당장 중단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순호 구례군수는 수백억 원 군민 혈세를 낭비하지 말고 생태 경관 보전 의무에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례군은 지난 1월 지리산 국립공원에 케이블카 설치 재추진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군은 지리산 케이블카 신청이 네 차례나 정부에 의해 허락되지 않았으나 이번에 다섯 번째 허가신청을 추진해 논란이 일었다.

또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을 추진해 환경단체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그동안 지리산국립공원 내 여러 시·군이 케이블카 설치 허가신청을 냈으나 '공익성 부적합', '환경성 부적합', '기술성 부적합' 등을 이유로 대부분 반려되기도 했다.

한편, 1967년 우리나라 1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리산은 경남의 하동, 함양, 산청, 전남의 구례, 전북의 남원 등 3개 도, 5개 시군에 속하며 단위면적은 483.022㎢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넓은 산악형 국립공원이다. 둘레가 320여km나 되는 지리산은 천왕봉(1,915m), 반야봉(1,732m), 노고단(1,507m)을 중심으로 수많은 봉우리가 병풍처럼 펼쳐져 있으며, 20여 개의 능선 사이로 계곡들이 자리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