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이순신광장서 문화예술 공연

15일부터 10월26일까지 매주 토요일
무형문화재·전통민속문화예술 8개 단체 참여
2019. 06.10(월) 14:30확대축소
[(사)뿌리패예술단 공연 모습. 사진:여수시 제공]
[한국타임즈 여수=김주환 기자] 전남 여수시가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문화예술 브랜드 상설공연을 오는 10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저녁 7시까지 이순신광장에서 열린다.

지역 8개 문화예술 단체가 무형문화재와 전통 민속문화예술 공연을 펼친다.

첫 행사는 오는 15일 여수시문화원에서 전라좌수영 수군출정식과 강강술래 공연으로 시작된다. (사)뿌리패예술단의 대북합주와 국악성악 등도 함께한다.

7월에는 도 문화재인 동편제 흥보가와 현천소동패놀이보존회의 공연도 만날 수 있다.

이 외에도 여수생활문화연대의 약무호남시무국가, 거문도뱃노래보존회의 거문도뱃노래 등 다양한 공연이 준비돼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지역의 문화 수준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6월부터 문화예술 브랜드사업 시행용역도 병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주환 기자 wnghks2687@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주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