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민주주의 어머니, 이희호 여사의 삶 이어가겠다"
2019. 06.11(화) 13:30확대축소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시청 1층 시민홀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합동 분향소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며 추모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에 "민주주의의 어머니, 이희호 여사님의 삶을 이어가겠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용섭 시장은 11일 애도문을 통해 "이 시대의 큰 별이 졌다"며 "위대한 여성 지도자이자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생 동지였던 이희호 여사님께서 어젯밤 영면에 드셨다"고 애도했다.

이 시장은 "격변의 현대사와 함께 했던 여사님은 대한민국의 위대한 선구자였다"며 "우리나라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여성의 인권과 지위향상을 위해 앞장섰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하셨던 걸음걸음이 민주화의 길, 평화의 길이 됐다"고 회고했다.

이어 "불의와 독재 앞에서는 그 누구보다 강한 투사였으며, 우리 국민들에게는 한없이 따뜻하고 자상한 어머니였고, 어려운 이웃들의 동반자였다"며 "당신의 치열한 삶 자체가 '행동하는 양심'이었다"고 회고했다.

이 시장은 "두 분께서 피땀 어린 헌신으로 일구어놓은 오늘의 대한민국.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며, 통일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 나라에서 우리는 영원히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을 기억하며, 당신들의 삶과 뜻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이제 한평생 짊어지셨던 무거운 짐 내려놓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편히 잠드시길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