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30억원 규모 '산림자원 유용자원화센터'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19. 06.26(수) 13:56확대축소
[톱밥제조현장. 사진:강진군 제공]
[한국타임즈 장흥=김정두 기자] 전남 장흥군은 지난달 확정지은 30억원 규모의 산림청 공모사업 '수목부산물 유용사원화센터'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수목부산물 유용자원화센터 조성사업'은 임목을 수확하는 과정에 발생하는 가지와 줄기 등 수목부산물을 수집, 가공, 유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숲에 방치돼 있는 표고버섯 폐자목도 톱밥으로 파쇄해 가축깔개용, 친환경 퇴비 생산 등 재활용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이 공모에 선정됨으로써 장흥군은 지역산림행정의 능동적 대응 및 임업 경쟁력 요구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

총 30억(국비 50%, 지방비 20%, 자부담 30%)의 사업비를 확보하며 사업추진의 탄탄한 기반도 마련했다.

특히, 공모사업을 통해 숲자원을 고효율적으로 활용해 산림경영증대, 임야산불 또는 수해 저감의 효과 또한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향후 중장기 발전전략(1차 단순가공, 2차 변형가공, 3차 에너지이용, 4차 산림자원 연계)을 토대로 지속가능한 산림산업 육성에도 토대도 마련했다.

군 관계자는 "수목부산물 유용자원화센터 조성은 산림자원의 선순환적 구조를 만들어 임·농가의 소득증대 및 일자리 창출 등 장흥군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김정두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정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