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전국 첫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 개관

양질의 의료서비스, 로봇 안전성 시험·상용화 위한 원스톱 제공
지역 로봇·의료기기 기업 신뢰도 높여…관련 산업 활성화 기대
2019. 11.08(금) 11:24확대축소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 들어서는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문인 북구청장, 김성진 광주테크노파크원장 등 내빈들과 센터 내부를 둘러보며 연구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고령화 시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래 의료산업을 선도할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가 전국 최초로 광주에 들어섰다.

광주광역시는 7일 첨단과학산업단지에 위치한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이용섭 시장, 김동찬 시의회의장, 문인 북구청장, 황병소 산업통상자원부 기계로봇과장, 부처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7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 들어서는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문인 북구청장, 김성진 광주테크노파크원장, 송병호 센터장 등 내빈들과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는 병원, 요양원 등 의료기관에서 헬스케어로봇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안전성을 시험하고 로봇제품 상용화를 위한 실증 등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기술개발기반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180억원, 지방비 65억원, 민자 33억원 등 총사업비 278억원을 투입, 2017년 12월에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를 착공해 관련 장비를 구축해왔다.

센터는 부지 6600㎡에 연면적 3345㎡(지상) 규모로 성능시험평가실증실, 신뢰성평가실증실, 안전성평가실증실, 임상시험지원실증실, 공용 회의실 등에 실증테스트베드와 각종 시험인증 장비 39종을 갖췄다.

앞으로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개발한 헬스케어로봇의 성능과 안전성, 신뢰성을 시험평가하고 헬스케어로봇실증테스트, 성능평가, 제품인증, 인허가 지원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그동안 지역 관련 기업이 기기를 개발한 후 사용자 안전과 효과 등을 검증·인증받기 위해 자체적으로 타 지역까지 병원 등 의료 기관을 찾아다니던 것에서, 센터를 통해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돼 비용을 절감하고 신뢰도를 높이는 등 기업 경쟁력 향상은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또한, 고령의 노약자들이 주요 소비자인 헬스케어로봇 제품의 다양화로 빛고을노인건강타운, 빛고을전남대병원, 각종 요양 및 재활병원, 광주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 등 헬스케어 관련 의료기관이 직·간접적으로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지역 헬스케어로봇과 의료기기 관련 전·후방 기업은 로봇용소재부품, 헬스케어기기, 재활로봇, 간병로봇, 의료보조로봇 등 300여 개에 달한다.

이용섭 시장은 "초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지금 우리의 관심은 '오래사는 것'에서 '건강하게 사는 것'으로 달라지고 있다"며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헬스케어로봇 기업을 육성·지원하는 헬스케어로봇실증센터에 큰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실증센터 개관으로 로봇 평가장비와 임상시험 지원장비 등 연관 산업들이 혁신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얻었으며 이를 토대로 광주에 선진 의료기술과 인재,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전기도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