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오랜 숙원 '유소년 축구클럽 여수FC U-18' 창단

올림픽 국가대표 출신 윤용구 감독…축구유망주 18명으로 구성
2020. 01.21(화) 15:06확대축소
[지난 18일 문수동 파티랜드에서 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유소년 축구클럽 여수FC U-18 창단식이 열려 주요내빈들과 축구팀 선수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여수시 제공]
[한국타임즈 여수=김주환 기자] 전남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18일 엘리트체육 발전을 위해 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유소년 축구클럽 여수FC U-18이 창단식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여수시 문수동 파티랜드에서 권오봉 여수시장, 지역 국회의원, 서완석 여수시의회의장, 시·도의원, 여수시축구협회 임원을 비롯해 선수단과 가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과 선수단 소개, 축구용품 전달, 선수단 패딩 착복식 등으로 진행됐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여수시 관내에 고등학교 축구부가 없어 지역의 축구 유망주들은 운동을 계속하기 위해서 관외로 진학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여수FC U-18은 공공스포츠클럽 활성화와 더불어 엘리트체육 육성을 위한 지역 축구인들의 오랜 노력으로 지난해부터 준비를 시작해 올해 창단의 결실을 맺게 됐다.
[여수시 '유소년 축구클럽 여수FC U-18' 창단.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FC 부단장으로 제일 E&C 김종휘 대표가 선임됐으며, 올림픽 축구대표팀 출신 윤용구 감독, 문선욱 코치, 여수 구봉중학교 졸업생 10명과 오디션 선발 선수 및 타지역 선수 8명 등 총 21명으로 구성됐다.

시 관계자는 "여수FC는 지역 축구 활성화와 한국축구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여수시의 명예를 한껏 드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FC U-18은 1월부터 체계적인 훈련에 돌입하고 후반기부터는 각종 전국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며, 축구 저변확대와 우수 선수 조기 발굴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고, '기초부터 전문성을 겸비한 팀, 공부하는 팀'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김주환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주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