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신안군 암태면 잇는 신규노선 버스 23일부터 운행

버스타고 무안전통시장서 장보고, 공항가고, 신안 천사대교까지
2020. 01.21(화) 21:32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이달 23일부터 무안군과 신안군을 잇는 신규노선 버스 운행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신안 천사대교 개통으로 무안군과 신안군 간의 도로 여건은 좋아졌지만 이를 잇는 대중교통이 없어 자가용이 없는 주민은 목포를 통해서만 오고 가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고자 무안군은 무안교통(주)(대표 이인호)에 신안으로 가는 농어촌버스 노선운행에 대해 제의했고, 무안교통은 양 지역민 교류와 대중교통 이용자가 대부분 교통약자인 것을 감안해 노선 운행을 추진하게 됐다.

이 노선은 무안버스터미널을 출발해 무안전통시장, 무안국제공항, 압해읍사무소, 오도선착장을 경유해 신안군 암태 남강여객선터미널까지 매일 왕복 2회 운행하며, 운행시간은 무안버스터미널 출발(07:00, 13:00) 암태 남강여객선터미널 출발(09:30, 15:30)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양 지역을 잇는 버스를 타고 무안전통시장에서 정을 나누고 무안국제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등 양 지역 간 교류의 꽃을 피워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