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자활기업 경영난 극복 임대료·공공요금 등 운영비 지원

근로자 4대 보험 기업 부담금 및 전세점포 융자금 이자 면제 지원
2020. 03.26(목) 22:07확대축소
[북구청 전경]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활기업을 대상으로 사회복지기금을 활용해 임대료, 공공요금 등 운영비를 지원한다고 최근 밝혔다.

북구가 조사한 자활기업 피해현황 자료에 따르면 외식업을 운영하는 A기업은 휴교로 인한 급식 계약이 취소돼 지난 1월 대비 매출액이 30%가 감소했고 B기업은 이용객의 급감으로 52%의 매출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북구는 자활기업 총 6곳을 대상으로 자활기금 4300만 원을 투입해 공공요금(3개월분), 사업장 임대료(3개월분), 근로자 4대 보험 기업 부담금(3개월분) 등을 지원한다.

또한 전세점포융자금 지원을 받고 있는 12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2분기 이자를 특별 면제하기로 했다.

앞서 북구는 지난달 자활기업 전 사업장에 긴급 방역비를 지원했으며 공무원들의 자활기업 이용을 적극 독려하는 등 자활기업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고 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지원책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립을 위해 노력하는 자활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저소득층의 자립과 자활을 위한 인프라 확충과 함께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 2018년 전국 최초로 '자활생산품 공동판매장'을 조성해 자활 일자리 사업을 확대하고 저소득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생산적 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현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