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잎새버섯' 첫 수확
2020. 07.31(금) 12:58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고성=최영호 기자] 강원 고성군(군수 함명준)에서 농가의 신규 소득원 발굴을 위해 잎새버섯 재배기술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강원도농업기술원과 협력해 3월부터 9월 말까지 30백만원(자부담 20%)의 예산을 투입해 잎새버섯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잎새버섯 배지, 재배사 시설개선, 포장재 제작비용 등을 지원한다. 이번 7월, 잎새버섯 첫 수확의 기쁨을 얻었다.

잎새버섯은 일찍이 그 희소성 때문에 숲의 보석이라 불렸으며 혈당 개선과 항암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암효과가 있는 버섯 중 잎새버섯만이 지닌 1-6 베타글루칸 구조가 면역세포를 빠르게 활성화하고, 항암치료의 부작용을 줄여준다고 한다.

김영국 고성군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번 잎새버섯 농가 지원 이후 경제성 분석 등 종합평가해 대상 농가 확대를 결정할 것"이라며, "잎새버섯의 안정적인 생산 기반을 마련하고, 다양한 판로를 확보해 농가 소득 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