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재정·세제 지원 총동원

홍 부총리 주재 긴급 점검회의…채소류 등 농산물 수급 불안도 집중 점검
2020. 08.06(목) 13:04확대축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장마피해 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정부가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재정·세제 등 가용 가능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지원하기로 했다. 채소류 등 농산물 수급 불안은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집중호우 피해 지원을 위한 긴급점검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호우 피해 최소화와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집중 호우 피해 재난지역에 예산과 예비비를 지원하고, 응급복구 수요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긴급지원하기로 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지방자치단체에는 국고를 추가 지원한다.

납세자의 부담을 덜고자 납기연장과 징수유예, 재해손실 공제 등 세제·세정 지원도 제공한다.

정부는 이와함께 채소류 등 농산물 가격동향을 점검하고 수급불안 요인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가격 변동 폭이 확대된 일부 품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기상 악화에 따른 일시적 수급 불안정이 서민물가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필요 시 비축물량을 출하하는 등 품목별 안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내부에 집중호우 피해 상황점검반을 구성해 일일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