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수도권 교회·광주 유흥업소 등 방문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동

서울·용인 교회, 광복절 집회, 광주 유흥업소 방문자…21일까지 검사 대상
2020. 08.17(월) 07:45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라남도는 수도권 중심 확진자 급증 등 재유행이 예측됨에 따라, 수도권 교회 등 방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한 긴급 행정명령을 16일 발동했다.

진단검사 대상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8월7일~8월13일),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8월1일~8월12일), 경복궁역 인근 집회(8월8일), 광복절 집회(8월15일), 광주 상무지구 노래방 및 노래홀, 유흥주점 등(8월10일 이후) 방문자가 대상이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 감염자를 신속히 찾아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이번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진단검사 기간은 16일부터 오는 21일까지로 전남도내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며, 개인정보를 보호 받을 수 있다.

특히 전라남도는 인근 광주 상무지구 코로나19 확산을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어 대상자들의 신속한 검사 참여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이와 함께 접촉자로 통보된 자, 수도권 교회 방문 및 집회 참여자에 대한 추적관리 조사도 강화할 계획이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법률'에 따라 고발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남지역이 수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최근 수도권 교회와 광주 유흥주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전남에서 확진자가 발생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전라도내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42명으로 지역감염은 18명, 해외입국자는 24명이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