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만호동, 추석명절 대비 코로나19 예방 활동

마스크 필수 착용 피켓과 전단지 배포, 특별방역 활동 전개
2020. 09.18(금) 11:32확대축소
[추석명절 특별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캠페인. 사진=목포시 제공]
[한국타임즈 목포=박종일 기자] 전남 목포시 만호동에서는 추석명절을 앞둔 지난 16일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만호동 추석명절 특별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주민자치위원장(위원장 서장권) 및 자치위원 10여명과 만호동 통장단(회장 채승기) 14명이 참여해 추석명절을 맞아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는 목포 대표 전통시장인 항동시장과 1897 개항문화의 거리, 건해산물 상가를 중심으로 실시됐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가 내 방역 취약지역을 집중 방역하고 상가 상인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및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 할 수 있도록 전단지 배부 등 건강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전개했다.

캠페인을 주관한 서장권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번 추석에는 친지방문을 자제하고 가족들과 안전하고 건강한 연휴를 보냈으면 한다"고 말하고,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만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명절연휴 기간 동안 특별히 주의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명희 만호동장은 "주민들이 안심하고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세심한 시장 방역에 힘쓰겠다"면서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마음만 가까운 명절보내기를 실천 해 줄 것"을 방문객 및 상가 상인들에게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 gsi2007@hanmail.net        한국타임즈 박종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