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9월5일까지 2주 연장

4단계 지역 식당·카페 밤 9시까지, 접종완료자 4인 모임 가능
김 총리 "행정처분 기준 강화, 역학조사 과정부터 위법행위 철저히 가려내겠다"
2021. 08.21(토) 21:48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정부가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9월5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밤 10시에서 밤 9시로 한 시간 단축된다.

또한 저녁 6시 이후 사적모임 2인 제한과 관련해서는 식당·카페에 한해 백신 접종 완료자 2인을 포함한 4인까지는 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한분 한분의 참여와 협조 하에 총력 대응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하루 2000명 내외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행정처분 기준을 강화하고 역학조사 과정에서부터 위법행위를 철저히 가려내겠다"며 "모든 지자체에 방역수칙 이행관리를 전담할 조직을 설치해 보다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확산이 장기화되면서 위중증 환자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는 단 한 분의 국민이라도 헛되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전국의 가용병상을 통합적으로 운용하고 각 지자체와 함께 신규병상을 신속히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2학기 개학이 시작되고 전 국민 백신접종이 본격 궤도에 오르는 앞으로 2주간의 방역관리가 이번 4차 유행 극복의 갈림길"이라며 "서로를 배려하고 응원하면서 조금만 더 힘을 내 주실 것을 감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