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1냉연공장 '산 회수 설비' 개선으로 처리 효율 높여

폐염산 회수·재생 '산 회수 설비' 합리화 및 신설로 산 처리 효율 향상
기존 대비 처리 효율 높은 설비로 교체해 에너지 사용량 축소
2022. 01.12(수) 08:03확대축소
[광양제철소가 노후된 산 회수 설비를 개선하고 생산 안정성을 확보했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가 장기 가동으로 노후화된 '산 회수 설비'를 개선하고 산 처리 효율을 높였다.

'산 회수 설비'란 염산을 사용해 강판 표면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냉연 산세공정에서 폐산을 회수한 후 재생해 공정에 다시 공급하는 설비다. 폐산을 정제하는 설비(Silica Removal Plant)와 산화철 및 재생염산을 생산하는 설비(Acid Regenration Plant)로 구성되어 있다.

정제 설비를 지나 불순물이 제거된 폐산은 재생 설비에서 '열 분해→냉각→흡수'의 과정을 거쳐 산화철과 염산으로 재생된다.

광양제철소는 약 11개월에 걸쳐 기존의 정제 설비는 부분 교체 및 재활용을 통해 합리화를 마치고, 재생염산 생산 설비는 새롭게 준공했다. 특히, 생산 설비의 경우 처리 효율이 기존 보다 높은 방식을 채택했다는 점이 눈 여겨볼 만하다.

정제된 폐산은 재생 설비의 반응로에서 열분해를 통해 염화수소(HCI) 가스와 산화철로 분리되는데, 이때 폐산의 반응로 투입 방식을 기존보다 처리 효율이 높은 방식으로 변경했다.

광양제철소는 이를 토대로 COG, 전력 등의 에너지 사용량을 약 30% 가량 줄이는 데 성공한 것은 물론, 회수 과정에서 생산되는 산화철의 품질 역시 향상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COG(Coke Oven Gas)란 석탄 건류시 발생하는 고온의 가스로, 이를 활용해 부생가스발전의 열원으로 사용한다.

'산 회수 설비' 신설 투자 사업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산 효율 증대를 위한 설비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광양제철소가 지속적인 성장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이번 개선 사업으로 경쟁력 있는 광양시 기업체들과 협업해 공사 기간 동안 총 2만9,213명의 인력을 투입, 고용창출 등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