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 11명 선발

만 50세 이상 70세 미만 대상, 결혼이민자도 신청 가능…20일까지 신청
2~12월 읍면사무소, 양구내일센터, 박물관·미술관 등 근무
2022. 01.14(금) 12:28확대축소
[양구군청사 전경]
[한국타임즈 양구=최영호 기자] 강원 양구군은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11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억9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13일부터 20일까지 군청에서 신청을 접수한다.

양구군에 따르면, 신청은 현재 양구군에 주소를 둔 만 50세 이상 70세 미만(1952~1972년생)의 미취업자, 행정사 자격 소지자 및 수행업무 관련 경력 3년 이상인 자 등이 할 수 있다. 결혼이민자도 F2·F5·F6 비자를 보유한 경우에는 신청할 수 있다.

최종 선발은 서류심사에 의해 이뤄지며, 합격자에게는 28일까지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채용되는 11명은 2월부터 12월까지 읍면사무소와 양구내일센터, 박물관 및 미술관 등에 배치돼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김창현 경제일자리과장은 "선발기준, 희망부서, 무작위 추첨 순으로 채용되는 인원들의 근무지를 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