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도시공원 무질서 행위 집중 단속

8월말까지 봉선·유안 근린공원 등 5곳 점검…위법행위 원칙 처리
2022. 08.08(월) 20:38확대축소
[도시공원 무질서 행위 집중 단속. 사진=남구청 제공]
[한국타임즈 김명숙 기자] 광주 남구는 8월말까지 여름철 야간 및 새벽 시간대에 도시공원 내 무질서 행위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한 공원 환경 조성을 위해 집중 점검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남구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관내 봉선 근린공원을 비롯해 유안 근린공원, 푸른길 근린공원, 하늘빛 근린공원, 물빛 근린공원 등 관내 5곳 도시공원에서 밤늦은 시간 무질서 행위에 대한 집중 점검이 진행되고 있다.

남구는 남부경찰과 자율방범대와 함께 3개 점검반을 편성해 합동 점검을 펼치고 있으며, 이달 말까지 지속적으로 현장 점검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밤늦은 시간 공원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편안한 휴식을 취하면서 잠을 청할 수 있도록 공원 내 과도한 음주 및 고성방가로 인한 소음 발생을 적극 차단하고, 공원 내 흡연 행위에 대해서도 점검을 하고 있다.

남구는 도시공원 내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처리할 계획이다. 경미한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계고 조치를 하나 심각한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고, 범죄 행위 등에 대해서는 경찰에 인계해 처리토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훼손된 공원시설에 대해서도 수리나 보수가 가능한 경우 현장에서 즉각 조치해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한국타임즈 김명숙 기자 igj8022@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명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