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4주년…추모제·시민난장·민주평화대행진·광주선언 등 다채

'모두의 오월, 하나되는 5·18'
17일 광주 곳곳서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 열려
2024. 05.14(화) 10:02확대축소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포스터]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는 갈등과 다툼에서 벗어나 하나되는 5·18을 구현한다.

광주광역시는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17일 추모제를 시작으로 민주평화대행진, 전야제에 이어 18일 기념식까지 다채롭게 진행된다고 밝혔다.

'모두의 오월, 하나되는 오월(May of All, May of One)'을 공식 구호(슬로건)로 내건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는 5·18기념재단을 포함한 오월 공법3단체가 모두 참여해 하나되는 오월의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이번 기념행사는 최근 제정된 5·18통합조례(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 정신계승 기본조례)와 함께 22대 국회에서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전야행사와 기념식 때 광주를 찾는 정부인사, 정당 관계자 및 국회의원 당선인들을 대상으로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설득하고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국민 여론을 환기시킬 예정이다.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유공자와 유가족, 광주시장 및 시민 등이 참석해 5‧18 유공자의 넋을 기리고 애도하는 추모제를 시작으로 이날 오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의 꽃인 '전야제'가 펼쳐진다.

금남로 일대에서는 오전 11시부터 오월정신을 기억하고 시대정신을 표현하는 자유로운 난장 '해방광주'가 열린다. 39개의 시민참여부스는 역사적인 순간을 체험하고 홍보할 수 있는 공간으로 채워지며 기획전시, 거리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을 선보인다.

오후 5시부터는 광주시장, 자치구청장, 국회의원, 국회의원 당선인, 대학생,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여하는 민주평화대행진이 진행된다.

올해는 1진과 2진으로 나누어 광주공원과 북동성당에서 각각 출발해 금남로공원을 거쳐 전일빌딩까지 행진하는 '민주평화대행진'이 진행된다.

민주평화대행진은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 쟁취', '5·18왜곡 근절', '5·18진상규명' 등 플래카드와 피켓, 깃발 등을 휘날리며 시대를 반영하는 구호를 외칠 예정이다.

오후 7시에는 전일빌딩245 앞 특설무대에서 '전야제'가 열린다.

이번 전야제는 이태원 유가족과 세월호 유가족을 위로하는 시각예술무대와 인권·민주·오월을 상징하는 3개의 메인무대에서 '언젠가 봄날에 우리 다시 만나리'를 주제로 공연이 펼쳐진다.

이 자리에서 인권상 수상자들의 메시지에 이어 강기정 시장이 무대에 올라 오월가치 실현을 담은 '광주선언 2024'를 발표한다.

또 전국 각지의 518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풍물행진 대동풀이 굿(GOOD)이 이어진다.

18일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다. 오후 5시 5·18민주광장에서는 '민주의종 타종식'이, 오후 6시 5·18기념문화센터에서는 '광주인권상 시상식'이 개최된다.

박용수 인권평화국장은 "하나되는 오월을 위한 이번 기념행사에 다채로운 행사들을 준비했다"며 "광주시민뿐만 아니라 광주를 찾는 많은 분들이 광주의 맛있는 음식을 즐기고 다양한 행사를 보면서 5·18정신을 느끼고 기억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