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련, 세방산업 '6년 연속 1급 발암물질 배출 전국1위'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건 규정
…배출량 2위 (주)트리스 130톤의 2배 이상, (주)엘지화학여수공장 50톤의 5배
2016. 07.13(수) 09:05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광주환경운동연합은 하남산단 배터리 전문 제조업체인 '세방산업'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발암물질을 배출한 기업으로 꼽혔다며 정부 당국의 대책을 촉구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12일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2016년 7월 7일 발표한 '2014년 화학물질배출량 조사' 결과, 2014년 세방산업이 1급 발암물질인 트리클로로에틸렌(이하 TCE) 294톤을 대기 중으로 배출, 전국에서 가장 많은 발암물질 배출기업으로 꼽혔다."고 밝혔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방산업의 TCE 배출량은, 2009년 74톤, 2010년 201톤, 2011년 310톤, 2012년 439톤, 2013년 250톤을 배출해, 매년 전국 1위를 차지해왔다."며, "2008년에 7톤에서 2009년 74톤으로 10배이상 증가한 이후, 다량의 TCE를 배출하고 있으며, 세방산업은 밧데리 분리막의 세척에 TCE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또 "2014년 세방산업의 1급 발암물질 배출량은 2위를 차지한 (주)트리스의 배출량 130톤의 2배 이상이며, (주)엘지화학여수공장이 배출한 50톤의 5배"라며 "특히 전국 1급 발암물질 배출량 1,064톤의 30%에 달하며, 전국 TCE 대기 배출량 720톤의 40%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TCE(트리클로로에틸렌)은 금속기계부품 등의 세정, 살충제 등의 용도로 사용되며, 간암과 폐암을 일으키는 발암성물질이다. 또한 두통, 허약, 흥분, 중추신경계 이상증상과 간과 신장에 심한 손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흡입했을 때는 간이나 신장질환으로 인해 사망에 이르게 하는 등 신경 독성과 호흡독성, 피부독성을 갖는 유독물질이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부터 남영전구 수은누출사고 이후, 화학물질 관리에 구멍이 있음을 지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행정적 노력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세방산업이 2009년부터 2014년까지 6년동안 TCE를 1,570톤을 대기 중으로 배출하는 동안, 아무런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기업은 이윤을 위해 생산량 증대에 열을 올리며, 매일 1톤 가까이 발암물질을 굴뚝으로 뿜어냈고, 그 결과 대기환경은 악화되고, 결국 인근 노동자와 주민뿐 아니라 광주시민 전체가 생명과 안전을 위협받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그러면서 "겨우 지난 3월, 광주시는 하남산단 인근 대기오염측정소에서 TCE의 수치가 높다는 것을 환경부로부터 통보받고, 세방산업에 저감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라며 "단순한 저감노력이 아닌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이어 "정부는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를 통해 사업장의 자발적 화학물질 배출의 저감을 유도한다고 하지만, 매년 증가되어온 TCE배출량을 보면 사업자인 세방산업의 노력은 찾아 볼 수 없었다."며 "정부 또한, 조사는 진행했지만 대책은 마련하지 않았다."라며, "이번 세방산업 사건은 제2의 가습기살균제사건이다. 기업과 광주시, 정부는 기업의 이윤추구를 위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기했다."라고 지적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끝으로 "어마어마한 양의 발암물질이 지속적으로 배출되는 사이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 화학산단이 아닌 일반산단에 입주한 기업이라는 점, 특히 대규모 택지지구인 수완지구의 코앞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점 등 납득할 수 없는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세방산업과 광주시, 정부에 TCE 배출로 인한 주변 피해 조사와 TCE 배출의 근본적 대책을 수립을 요구하며, 또한 지금까지의 무사안일에 대해 공개사과와 현재 상황과 대책을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한국타임즈 홈페이지(http://www.hktimes.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skim051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