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6.22(금) 00:12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보성 안규홍·박제현 가옥' 등록문화재 지정

구한말 의병 주거지로써 역사적 가치 높아
2017. 12.07(목) 16:25확대축소
[보성 안규홍·박제현 가옥. 사진:보성군]
[한국타임즈 보성=권차열 기자] 보성군 문덕면 동산리 법화마을에 위치한 '보성 안규홍·박제현 가옥'이 등록문화재 제699호로 지정됐다.

'보성 안규홍·박제현 가옥'은 한말 일제에 항거해 구국을 위해 헌신한 공로로 머슴과 주인이 함께 서훈을 받은 유일한 곳이다.

한말 호남의병의 대표적 머슴의병장이었던 안규홍(安圭洪, 1879~1911, 1963년 건국훈장 국민장 추서)과 안규홍 의병부대의 군량관이었던 박제현(朴濟鉉, 1871~1934,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이 살았던 주거지이다.

안채, 사랑채, 헛간채, 사당 등 총 6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안규홍 의병장이 약 20여 년간 담살이를 했던 사랑채와 안규홍 의병부대에 군자금 및 군수품을 지원했던 박제현의 안채가 원형대로 남아있어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안규홍 의병장은 보성읍 우산리 택촌마을에서 태어나 문덕에서 자랐으며, 본관은 죽산이고, 계홍, 안담살이·담살이 등으로 불렸다.

1908년 2월 문덕면 동소산에서 창의의 기치를 세워 사랑채에서 의병을 모으고 부장에 염재보, 참모장 송기휴, 선봉장 이관희 등을 앞세워 일본의 정예부대를 급습, 격멸시키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으나, 1910년 9월25일 부장 염재보 등과 문덕면 동산리 법화마을에서 체포됐으며, 1911년 5월5일 교수형에 처해져 32세에 짧은 생을 마쳤다.

박제현은 문덕면 동산리에서 태어난 독립운동가로 안규홍이 의병을 일으킬 때 대지주로써 운량관을 맡아 군량 및 군기조달에 진력했으나 1909년 문덕면 병치에서 붙잡혀 일본 헌병에게 고문을 당하다가 불구가 되어 64세에 세상을 떠났다.

군 관계자는 "구한말 의병장의 주거지가 거의 남아있지 않다는 점에서 역사적인 가치가 높은 안규홍·박제현 가옥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 관리와 보존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문화/관광 주요기사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 20년 만에 마쳐…12월…'누드'가 예술을 입고 세상 밖으로 나오다
강원도디엠지트박물관, 국제예술가단체 아트너츠 초대…광주 동구 '아시아푸드 페스티벌' 개최
여수시민합창제 시민회관서 막 올라고흥문화회관서 뮤지컬 쿵짝 Ⅱ '얼쑤' 공연
보성율포해수풀장 7월13일 개장광양시 '무지개다리' 화려한 야간경관 볼거리 제공
목포시, 한국국제관광전서 '항구축제·해상케이블카' …여수시, 드라마·예능 등 방송작가 초청 소재 발굴 워…
최신 포토뉴스

살림문화재…

민주화운동…

식약처, '어…

이낙연 총리…

강진 여고생…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