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2(토) 14:27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해양경찰교육원, 역대 최대 465명 신임경찰 졸업식
2018. 09.08(토) 11:13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여수=권차열 기자] 해양경찰교육원은 지난 7일 대강당에서 교육원장, 졸업생 및 가족, 교직원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234기 신임경찰 졸업식을 개최했다.

이번 졸업생은 총 465명(남404명, 여61명)으로 1953년 해양경찰 창설 이래 최대인원이다.

이들은 작년 12월11일 입교해 함정운용·인명구조·형사법·사격 등 기본 교육훈련과정을 수료했다.

특히 지난 6월 공무원 신분 조기 취득과 대국민 해양치안서비스 향상을 위해 조기 임용된 후 12주간 함정·파출소 실습을 성실히 수행했다.

이번 제 234기 신임경찰은 다재다능한 인재가 많아 해양경찰의 미래를 짊어질 정예 해양경찰이 될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정아린(39) 순경은 해군 최초 여부사관 1기 출신으로 2017년 해군을 빛낸 인물로 선정된 바 있으며, 통신설비기능장, 공공기관 소방안전 관리자 등 여러 자격증을 소유하고 있어 준비된 인재라는 평가다.

최영준(26) 순경은 근대5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전국 근대5종 개인 우승 등 수상경력이 상당하고, 수영 국가대표 상비군과 해군 SSU 조교 출신인 신태호(27) 순경 또한 입상경력이 화려하다.

특이 경력 소유자도 눈에 띤다. 박규란(25) 순경은 법무부·경찰청 대변인실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으며, 임민혁(37) 순경은 NH농협 캐피탈에서 8년간 인사관리 담당자로 일한 바 있다.

남매 해양경찰도 탄생했다. 김유리(여, 35) 순경과 김대영(남, 32) 순경이 바로 그 주인공으로, 적지 않은 나이에 시험공부를 시작한 3살 터울 남매는 서로를 다독이며 노력해, 동기 해양경찰이 됐다.

이 날 박민규(28) 순경이 교육기간 동안 가장 우수한 성적을 받아 해양경찰청장상을 받았다.

지난 3월 서울 동작구 노상에서 주거침입 현행범을 체포한 권태훈(28) 순경은 해양경찰교육원장상을 받았다.

한편 고명석 해양경찰교육원장은 치사를 통해 "선배들이 이룩한 성과와 업적을 충실히 이어나가, 바다에서는 내가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수호자라는 자긍심과 프로의식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허석 순천시장 국가기금 유용 혐의 수사 속도 붙나?임내현 전 국회의원 사망…길 건너다 교통사고
민선 7기에도 기약 없는 광양시 '남도음식거리' 조성 …광양시 국가산단 명당3지구 조성사업장 환경오염 의혹…
순천자원순환센터, 주민 몰래 '비밀관로'로 '침출수' …법무부, "박근혜, 식사 안하고 독방 칩거…" 보도반박…
추석연휴 귀성 23일 오전·귀경 24일 오후 혼잡, 고속…영광 여고생 사망, 고교생 2명 '강간치사' 혐의 검찰 …
추석 노린 스미싱 주의…명절 안부 인사, 택배 배송 확…이윤행 함평군수 선거법 위반 당선무효형 징역 1년 선…
최신 포토뉴스

광주 동구 …

광주 동구 …

허석 순천시…

문재인 대통…

임내현 전 …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