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22(금) 08:18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3주째 하락…김경수 구속 여파?
2019. 02.01(금) 10:15확대축소
[사진제공:리얼미터]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대비 0.2%p 내린 47.5%로 3주째 하락세를 나타냈으며, 부정평가는 1.5%p 오른 47.2%로 긍·부정 평가 격차는 0.3%p 초박빙으로 좁혀졌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한국당의 '방콕/혼밥 대통령' 비난, 문 대통령 가족의 해외이주를 둘러싼 의혹 제기 공세가 있었던 29일(화)까지는 오름세를 보였으나,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법정 구속되었던 30일(수)에는 내림세로 돌아섰다.

세부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부산·울산·경남(PK), 30대와 20대, 노동직, 보수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과 대구·경북(TK), 40대, 자영업과 가정주부, 무직, 학생,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김경수 지사의 구속 여파로 37.8%(↓0.9%p)를 기록하며 3주째 하락, 30%대 후반에 머무른 반면, 자유한국당은 28.5%(↑1.8%p)로 3주째 오름세를 보이며 20%대 후반으로 상승했다.

바른미래당은 6.9%(↑1.4%p)로 상승, 7%대 근접하면서 약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정의당을 앞선 반면, 정의당은 6.6%(↓1.5%p)로 3주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2.4%(↓0.7%p)로 다시 2%대로 떨어졌다.

이번 주중집계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월28~30일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9,771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5명이 응답을 완료, 7.6%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정치 주요기사
[리얼미터] 한국당 지지율 하락세…'5·18 망언' '꼼수…[갤럽]대통령 지지율 긍정 47%ㆍ자유한국당 지지율 다…
이종명 제명, 김진태·김순례 유예…천정배 "자유당, …21대 총선 전남 순천 '분구' 가능성 대두
민주당 전남도당,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광주시의회 "지만원을 국회에 불러들인 자유한국당을 …
해남군의회, 5·18 민주화운동 망언 자유한국당 의원 …정용기 "목포는 호구" 발언 논란…민주당 전남도당, 공…
문 대통령 지지율 50%대 회복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5․18민주묘지서 5R…
최신 포토뉴스

국민권익위…

미세먼지 비…

[3.1절 특집…

전남도, 고…

국제수영연…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