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22(금) 08:18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불법취업 강제추방 고려인마을 여고생 비자 받아 국내 귀환
2019. 02.03(일) 23:45확대축소
[자료사진:국내 귀환 고려인동포4~5세 청소년은 국내 저소득층 일자리 보호를 위해 취업이 금지되어 있다.]
[한국타임즈 김혜경 기자] 가족생계를 위해 불법적으로 일하다 강제 추방된 고려인4세 여고생이 관계부처의 도움으로 비자를 받아 부모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다.

본지는 지난해 12월20일 '국제미아가 된 고려인동포 김발레리야 양의 눈물을 씻어주세요'라는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한 바 있다.

내용은 "암 투병 중인 아버지의 병원비를 마련하려고 불법 취업한 고려인 후손이 강제 출국 당한 뒤 부모와 다시 만날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고려인 후손 김발레리야(19) 양은 부모를 따라서 2012년 고국으로 돌아왔다.

국내에 정착한 김 양의 부모는 딸을 고등학교에 보내고 늦둥이를 낳으며 단란한 가정을 꾸려갔다. 시름시름 앓기 시작한 김 양 아버지가 십이지장암을 선고받은 지난 겨울 불행이 찾아왔다. 우즈베키스탄에 홀로 남은 노모의 생계까지 책임지던 김 양 아빠가 몸져 누우면서 온 가족의 생계가 막막해졌다.

김 양은 병든 남편과 젖먹이를 돌보는 엄마를 대신해 돈벌이에 나섰다. 고교생인 김 양에게 아빠 암치료비와 다섯 식구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불법으로 일하다 출입국사무소 관계자에 단속돼 강제추방 당했다.

결국 김 양은 부모, 동생과 재회를 바라며 재입국을 시도했으나 여권에 찍힌 강제 출국 도장(46-1) 때문에 우즈베키스탄 주재 한국대사관으로부터 비자를 승인받지 못했다. 강제 추방자는 향후 5년간 재입국을 불허하는 규정 때문이다. 김 양은 부모와 생이별한 후 만날 날을 기약하며 눈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사연이었다.

이 소식을 접한 관계부처와 광주고려인마을, 그리고 국내 시민사회단체가 적극 나서 도움의 손길을 펼친 결과, 지난 1일 김 양이 우즈벡 한국대사관으로부터 입국비자를 받았다는 소식을 알려왔다.

이 소식을 접한 광주고려인마을 신조야 대표는 "하루 속히 독립투사 후손 고려인동포들을 지원하는 법 개정이 이뤄져 이런 아픔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한 후 "어려움 가운데도 특별한 관심을 갖고 도움의 손길을 펼쳐준 관계부처에 머리숙여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국타임즈 김혜경 기자 sctm0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혜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국민권익위,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임직원 2…전남도선관위, 목포수협 추석명절 조합원 선물지급 조…
목포시의회, A 상임위원장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 '의혹…순천문화재단 이사 선임 '논란' 알고 보니 시장 '측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명, 찬성 64% vs 반대…공시지가 조회, 국토부 누리집ㆍ토지 소재 시·군·구…
5.18역사왜곡대책위,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제…전남동부권 주요 3개시 전국 지자체 평가 상위 10위권…
문재인 대통령, "윤한덕 센터장 추모…주인 잃은 남루…김경수 법정구속 성창호 판사에 '국민판사' 서기호 전…
최신 포토뉴스

국민권익위…

미세먼지 비…

[3.1절 특집…

전남도, 고…

국제수영연…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