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7.23(화) 14:24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완도군, 2월 해양치유 먹거리 '김' 선정…비타민·단백질 등 풍부
2019. 02.08(금) 16:11확대축소
[완도 김]
[한국타임즈 완도=정정훈 기자] 전남 완도군은 2019년도를 '해양치유산업 추진의 원년'으로 정함에 따라 매월 제철 맞은 완도산 농·수산물을 해양치유 먹거리로 선정하고 있다.

이에 11월부터 4월까지 채취하고 2월에 가장 많이 생산되며 맛과 향이 일품인 '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해조류 중 으뜸으로 꼽히는 김은 비타민과 단백질, 무기질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는데, 김 한 장에는 달걀 2개와 맞먹는 비타민A가 들어있다.

또한 비타민B1은 채소보다 많고, 비타민B2는 우유보다 많으며, 비타민C는 감귤의 3배나 되고, 마른 김의 단백질 함량은 콩보다 많다.

청정바다 수도 완도에서는 얇고 부드러운 재래김부터 특유의 파래향이 살아있는 파래김, 담백한 맛이 일품인 돌김, 두툼하고 거칠지만 구수한 곱창김, 지주식돌김 등이 생산되고 있다.

특히 200여 년 동안 이어져 왔으며, 갯벌 위에 지주목을 설치해 김을 재배하는 '완도 지주식 김 양식'은 2017년 해양수산부 지정 국가 중요어업유산 제5호로 지정됐다.

완도의 김 양식 어가는 총 449호로 시설량은 138,689책에 달하며 올해 생산량은 약 16,642천속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의 본고장인 만큼 완도에는 김과 관련된 일화가 많다.

그중 보릿고개 등 먹거리가 부족했던 시절에는 김을 잘 먹지 않았는데, 김이 소화 기능을 촉진해 배고픔이 빨리 찾아왔던 터라 잘 찾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김의 효능이 알려지면서 이제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서는 슈퍼 푸드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김 스낵이 커피 전문점인 스타벅스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KATI(농식품 수출 정보)의 해조류 수출 실적을 보면 김은 2014년도에 약 2억7천4백만 달러에 불과했으나, 2018년도에는 두 배에 가까운 5억2천5백만 달러를 수출한 것으로 나타나 식품 산업의 반도체로 불린다.

한편 완도해양바이오연구센터에서는 김과 전복을 재료로 한 전복 김국을 개발해 업체에 기술 이전을 서두르고 있으며, 해양수산부에서는 오는 2024년까지 김 수출을 1조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타임즈 정정훈 기자 hktimes5@hanmail.net        한국타임즈 정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농림/수산 주요기사
곡성군 수요자 중심 맞춤형 농업 교육으로 농가소득 증…담양군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 통합 구체화 위한 협…
함평군 '2020년도 시설원예분야 지원 사업' 신청 접수신안 흑산도 오징어 대풍
해남군 친환경쌀, 서울 도봉구 학생들 밥상에 오른다진도 서망항서 오징어 풍어 '물 반 오징어 반'
신안군, 농수산물 판매 유통에 전담 공무원이 직접 나…국제농업박람회, 공동 주관 참여단체와 업무협약
정인화 의원, 광양서 '매실농가 살리기 토론회' 개최해남군,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유치 서명 2만명…
최신 포토뉴스

검찰, 허석…

더민주당 전…

한국무용협…

문재인 대통…

텀블러 납 …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