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3(월) 11:23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정인화 의원, 국회 개회 촉구 피켓 시위

"국민에게 부끄러운 국회 되지 말자"
2019. 06.13(목) 16:45확대축소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 평화민주당)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정동영 대표와 함께 국회 개회 촉구 성명서를 내고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정인화 의원실 제공]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정인화 국회의원(광양·곡성·구례, 평화민주당)은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국회 개회 촉구 성명서를 내고 피켓 시위를 했다.

정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국회가 69일째 문을 닫고 있다"며, "국민들은 '국회법에 무노동 무임금 원칙이 없느냐, 세비는 꼬박꼬박 챙기면서 놀고 먹는 국회의원은 별나라에서 온 족속들이냐'라고 팔십 어르신은 말씀 한다"고 민심을 전했다.

이어 정 의원은 "현장에서 국회의원을 비난하는 말이 나올 때마다 쥐구멍을 찾는 심정이다. 모든 국회의원들이 저와 똑 같은 부끄러움을 느낄진대 왜 국회가 열리지 않는지 국회의원인 제가 생각해도 이해불가"다며, "대한민국 국회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거대 양당이 당의 이익 앞에서는 국민정서에 민감하지 못하고 국민의 국회라는 것을 모를 리 없을 텐데, 내년 총선을 앞두고 기 싸움하는 것이라면 참으로 큰 착각"이라며, "국민은 국회의원들의 머리꼭대기에서 누가 옳고, 누가 국민을 위하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거대 양당에게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그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막말 경쟁으로 인해 국민들이 '국회를 해산해야 한다, 국회의원을 탄핵해야 한다'는 국회를 희화화하는 말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며,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에 91%가 찬성 여론조사 결과야말로 정확한 민심이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1/4분기 경제성장 마이너스 기록과 실업자 급증, 수출의 내리막길 상황에서 저소득 서민을 위한 수많은 민생법안과 경제부양 법안에 먼지가 잔뜩 앉아 있는데도 거대 양당은 남 탓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국회에서 그 원인도 따지고 대응책을 세우도록 방향도 제시하며 정부를 압박해도 모자랄 판"이라며 거대 양당에게 조속한 국회 개회를 촉구했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정치 주요기사
홍준표, "나경원 아들 이중국적 여부 밝히면 논쟁 끝날…與 물갈이 예고, 현역만 해당될까?
민주당 광양·곡성·구례, '새 인물' 부상할 듯민주당 비례대표 광양시의원, 전남도 여성정책관 응모…
광주 서구의회 김옥수 의원, "서구청, 5.18 40주년 행…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민주당·한국당 격차 좁혀져…
박지원 의원 "문 대통령, 조국 임명할 것"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긍·부정 평가 오차범위 내 유…
광양시의회 제282회 임시회 19일 개회…조례안 등 안건…1등 떠나자 늘어난 순천 총선 예비후보들
최신 포토뉴스

'서민형 안…

홍준표, "나…

순천 청암대…

與 물갈이 …

민주당 광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