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17(화) 12:53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영천역사문화박물관 '찾아가는 역사박물관' 순회기획전

임진왜란 전국 최초·최대의 의병발생지 '경북 영천' 재조명
2019. 07.05(금) 11:1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영천=최영호 기자] 경북 영천역사문화박물관(관장 지봉스님)은 경북도청 본관 로비에서 2019년 두 번째 순회전인 '제16회 찾아가는 역사박물관' 기획전시를 개최한다.

오는 8일 오후 3시 오프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5일간 진행되는 이번 순회기획전은 지난 4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에서 열린 첫 번째 전시에 이은 두 번째 순회전시로 '조선왕조실록' '선조실록'에서 '이순신의 공로와 같다'고 전하는 임진왜란 영천성 수복전투를 중심으로 경북 속 영천의 가치를 재조명해 경북 도민들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값진 기회가 될 것이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이 긴 시간동안 준비해온 이번 전시에는 지금까지 임진왜란 의병사에서 등장하지 않은 임진년(1592) 4월의 ‘영천창의회맹록’을 공개해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영천창의회맹록(임진년 4월)'은 경기와 충청, 전라도를 포함해 42개 지역, 530여명이 참가한 임진왜란 최초이자 최대의 참여 인원이 수록된 것으로, 한국사 학계에서 최초의 회맹으로 알고 있는 경주 문천회맹(임진년 6월)보다 최소 40여일 앞선 회맹이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은 영천출신 정천리의 '원호실기', 영천지역 김득추의 '구재실기'와 청송출신 조종악의 '송포실기'에서 이에 대한 기록을 찾아냈다.

이번 전시에서는 '영천창의회맹록' 뿐만 아니라 조선 1577년 세계최초의 활자조판방식 상업용 일간신문에 해당하는 '민간 인쇄조보'(경북유형문화재 제521호), 1583년에 제작된 쌍자총통, 1593년 영천의병 조희익 교첩, 경주진관개판 '병학지남', 1605년 선무원종공신녹권 등 임진왜란 관련 유물과 각종 사료 등이 소개된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장 지봉스님은 "역사 속에서 경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경북민이 최고의 도민이었음을 증명할 수 있는 임진년 4월 창의회맹과 영천성 수복전투를 조명하는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대구경북강원 주요기사
재활용에서 가치를 발견! '춘천 자원순환 페스타' 개최…춘천시, 마을계획 우선순위 결정하는 주민총회 첫 개최…
원주시 '강원원주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조성 사업' …고성군 '고성 핫 플레이스 10선' 선정…고성 DMZ 평화…
강릉시, 민∙관∙학이 함께하는 자치분권 아…대구시 '자기혈관 숫자알기, 레드서클 캠페인' 운영
속초시, 북한이탈주민과 지역주민의 어울림한마당 행사…고성군, 상습침수피해 해소 위한 대책 마련
고성군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개최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 빅데이터 축제 대상 '소셜 …
최신 포토뉴스

경기 파주서…

광주고려인…

김준성 영광…

권오봉 여수…

문재인 대통…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