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8.26(월) 12:31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김해시, 다문화가정 자녀 이중언어 습득 적극 지원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언어교실 운영
2019. 07.17(수) 21:1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해=임영산 기자] 경남 김해시가 다문화가정 부모들이 사용하는 이중언어를 자녀들이 빠르게 습득하도록 적극 돕고 있어 앞으로 국제사회와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것이란 기대를 갖게 한다.

김해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장수한)는 만6~13세 다문화가정 자녀에게 베트남, 중국, 일본 3개국 언어 중 하나를 교육하는 이중언어(언어영재교실)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체 참여자는 103명이며 나라별로는 베트남 49명, 중국 28명, 일본 26명 순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달 22일을 시작으로 매주 1회씩 연말까지 20회 진행되며 강사는 모두 결혼이민자들이다.

이중언어와 이중문화 습득에 우월한 장점을 가진 다문화가정의 자녀가 한쪽의 언어를 잃어버리지 않고 두 나라의 언어를 활발하게 사용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이중언어 습득뿐 아니라 부모나라 문화에 대한 이해도 넓혀 가족 간의 소통과 유대감을 높이는데 톡톡한 역할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녀가 이중언어 수업을 듣는 한 베트남 결혼이민자 여성은 "언어 실력이 는 것도 좋지만, 아이가 자라서 서로 다른 언어를 쓰는 두 나라 사이의 연결자 역할을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첫 수업의 소감을 밝혔다.

센터는 한국어와 부모 나라 언어가 공존하는 다문화가정에서 두 나라의 언어를 활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중도입국 청소년을 위한 한국어 교실도 운영 중이다.

중도입국 청소년이란 다문화가정 자녀 가운데 주로 외국에서 성장한 청소년을 뜻한다.

센터는 이들 청소년의 학교 적응과 한국사회 정착을 돕기 위해 지난 4월22일부터 매주 2회 한국어교실 토픽(한국어능력시험)대비반을 운영하고 있다.

매회 20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7일 제65회 한국어능력시험에도 응시했다.

이 밖에 센터는 방문교육서비스사업, 가족상담, 부모교육, 다문화가족 자녀 성장지원사업 등을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참여를 원하는 가정은 센터(329-6349)로 신청하면 된다.

한국타임즈 임영산 기자 i77177@hanmail.net        한국타임즈 임영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부산/경남 주요기사
47년간 굳게 닫힌 섬 '저도(猪島)' 개방'함안 가야리 유적' 문화재청 심의 통과 국가사적 지정…
경남도·도자원봉사센터, '사랑의 구르미카' 등 시책 …경남도, 추절 명절 공직기강 감찰 및 소극행정 특별점…
경남도 대중교통 스마트하게 탈바꿈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 앞두고 전체 시설 종합시운전
경남도, 김해의생명센터와 베트남서 수출상담회 가져경남 농업자원관리원, 사라져가는 토종작물 1,000여종…
경남농업마이스터대학 개교 10주년, 경남 농업발전의 …경남 마산로봇랜드 9월7일 개장
최신 포토뉴스

국가장학금…

김광진, "정…

한·중 외교…

문 대통령,…

순천산단, …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