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19(일) 10:54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화제의 인물(9) - 독일 청각장애 형제 필·로빈

- 태어날 때부터 장애…보청기 없이는 아무 것도 못 들어
- 장애인수영 국가대표 거쳐 2012년부터 마스터즈대회 출전
- "음악·함성 있을 때 비장애인보다 더 자신에 집중 장점"
2019. 08.16(금) 11:01확대축소
[청각장애 형제 필·로빈. 사진:광주세계수영조직위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출발신호와 동시에 출발대 앞 불빛 신호가 번쩍였다. 이 광학 출발신호를 감지한 0번 레인과 9번 레인 선수가 빠르게 물속으로 뛰어들어 역영을 시작했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주 경기장에서는 독일에서 온 두 청각장애 형제 선수가 각국의 동호인들과 함께 물살을 갈라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이번 마스터즈대회 외국 참가자 가운데 유일한 장애인인 골드베르그 필(32)과 로빈(30) 형제다. 이들은 남자 배영 50m와 100m, 200m에 출전해 다른 선수들과 팽팽한 레이스를 펼쳤다.

동생 로빈은 공학 제도자, 형 필은 공과대에서 재료과학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이들 형제는 청각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보청기 없이는 아무 것도 들을 수 없는 이들은 5~6살 때부터 수영을 시작했다.

"우리 형제는 한때 장애인 수영 국가대표였어요.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직업 때문에 훈련을 할 수가 없어 마스터즈 클럽으로 옮겼죠."

필은 지난 2012년부터, 로빈은 2014년부터 여러 국제마스터즈대회에 참가해오고 있다.

형제는 대회 출전 이유에 대해 "전 세계 수영인들과 겨루는 것에 매우 적극적이고, 또한 세계 다른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이어 "수영동호회에서는 함께 훈련하고 서로를 격려하지만 시합에서는 경쟁자이기도 하다"면서 "이것은 다음 대회, 특히 국제수영대회의 훈련을 위한 좋은 동기가 된다"고 말했다.

형제는 "청각장애는 우리의 신체적 움직임이나 빠른 수영 능력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시끄러운 음악이나 함성이 있을 때 비장애인들보다 우리 자신에게 더 잘 집중할 수 있는 것이 우리의 독특한 장점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들은 "마스터즈대회는 늘 동기를 부여해 준다"면서 "서로 경쟁하고, 이야기를 나누고, 다른 재미있는 것들을 함께 했던 수영친구들을 다시 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끝으로 "한국은 특별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매우 흥미로운 나라이다"면서 "한국은 이러한 큰 국제행사를 잘 계획할 수 있다"고 칭찬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연예/스포츠 주요기사
무안군 유소년축구팀, 만천하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영광군 제59회 전남체전 성공기원 D-100일 카운터 점등…
함평서 도쿄올림픽 레슬링 국가대표·아시아시니어선수…광주FC 5월부터 축구전용구장서 뛴다
보성군 제28회 전라남도 장애인체육대회 경기분야 합동…전남드래곤즈,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호도우프' 영입
광주 동구 복싱선수단 재창단기아자동차 '2020 호주오픈' 볼키즈 한국대표 발대식 …
전남체육인 5명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수상구례군 동계 전지훈련팀 열기로 후끈
최신 포토뉴스

설 명절 맞…

검경수사권…

이성윤 서울…

희말라야 트…

질병관리본…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