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2.12(목) 16:30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순천 청암대 '기습 이사추천' 알고 보니 '바꿔치기'

법인재단 반대측 인사들, 학교운영권 장악하려다 실패한 듯
2019. 09.30(월) 11:30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순천=양준석 기자] 세 번씩 파행된 순천청암대 긴급이사회 이면엔, 청암학원의 설립자 측에 반대하는 일부인사들이 주축이 되어 '학교운영권'을 장악하려다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본보 9월27일 '순천청암대, 재단 반대측 인사들 권력 장악 시도 있었나?' 기사참조]

때문에 지난 몇 년 간 순천청암대학교를 중심으로 발생했던 여러 가지 논란들이, 사실상 학교운영권을 놓고 벌인 '권력투쟁 아니었나?' 하는 것이다.

이 같은 추측을 하는 이유는 지난 5월 이사회의 배경 때문이다. 청암대학교는 지난 5월 이사회를 두 차례 개최했다. 5월10일 열린 이사회에선 당시 강병헌 이사가 참석이사들의 만장일치로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그리고 이날 이사회에는 또 다른 안건이 있었다. 오모 씨의 신임이사 추천이었다. 이미 3월에 사임서를 제출한 A 전 이사의 빈자리를 대신한 이사정족수 구성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이사회는 이사장을 선출한 뒤, 추천된 신임이사 오모 씨 안건은 처리하지 않고, 그의 이력을 모두 공유하는 선에서 안건처리는 다음이사회로 연기됐다.

그 다음 이사회가 5월24일 개최됐다. 문제의 '기습 이사추천'은 이날 발생했다. 직전 이사회(5월10일)에서 공유된 오모 씨가 아닌, 이사장이 전혀 모르는 김모 씨가 신임이사 추천 안건으로 올라온 것이다.

이에 대해 강 이사장은 "제가 이사장으로 선출된 날 신임이사로 안건이 올라왔던 사람은 오모 씨 였다"면서 "김모 씨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고, 사전에 그 어떤 보고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또한 김모 씨의 이사 추천안건에 대해선 강 이사장뿐만 아니라 B 이사도 모르고 있었다. 이처럼 재단 이사장도 전혀 모르는 김모 씨의 '바꿔치기'에 대해 B 이사가 문제제기 후 '퇴장'으로 의결정족수가 무너지면서 '이사 바꿔치기'가 무산됐다.

그리고 강 이사장은 5월27일 이미 지난 3월에 재단사무국에 제출된 서형원 전 총장 사표와, A모 전 이사의 사임서를 수리한 것이다.

◆ 서 전 총장 사표수리처럼 A 전 이사 사임서 수리도 법적문제 없을 듯

이에 그동안 양측이 팽팽하게 대립했던 '긴급이사회 참석이사 자격여부'에 대해서도 정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선 "서형원 전 총장의 사직서 수리가 적법하다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A 전 이사의 사임서 수리도 적법하다는 것과 같다"는 유권해석이다.

이 같은 법조계의 유권해석이라면, 그동안 재단 반대 측에서 주장했던 A 전 이사의 '긴급이사회' 참석자격에 대한 시비는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조만간 곧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청암대의 4차 긴급이사회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교육부가 이미 오래전부터 임원승인 요청 된 청암대학교 3명의 이사에 대해 빠른 결정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그렇다면 지난 5월24일 이사장에게 전혀 사전 보고도 없이. 누가? 왜? 무슨 의도? 를 가지고, 오모 씨에서 김모 씨로 이사추천 안건을 '바꿔치기' 했느냐? 는 점이 새로운 의혹으로 남는다.

이에 대해 B 이사는 "사전에 공유 된 바 없는 김모 씨를 신임이사로 추천하는 내용이 이사회 안건에 서류로 버젓이 첨부된 것은 누군가 지시 없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으며, "이사장의 지시도 없이 그런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구인지, 동조한 사무국 직원은 또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안은 후일 사법처리와도 직결될 수 있는 문제다. 법인 이사장도 모르게 일부 인사들의 주도에 의해 학교법인이 선임하려던 '이사'를 '바꿔치기' 시도한 것 자체가 '법인정관'을 위반하고 있어 '고소·고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 "이사 바꿔치기 시도는 청암대학교 운영권을 장악하기 위한 의도가 실질적으로 행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과, "이사회를 장악하면 학교법인을 장악한 것과 다름없어, 학교 내외부에 설립자 측을 배제하고 학교를 '탈취'하려 했던 세력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는 강한 의혹의 눈초리가 확산되는 이유다.

한국타임즈 양준석 기자 kailas21@hanmail.net        한국타임즈 양준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전남사회단체연합회, '한전공대 설립 반대 왜곡·과장…행안부 '위택스' 서비스 개선, 공인인증서 없이 간편하…
국유재산정책심의위, '광주교도소 토지 위탁개발 사업…고흥군-국군간호사관학교-(사)마리안느와마가렛 업무협…
함평군 해보면청년회, 보훈문화상 기념홍보 부문 수상보이스피싱 피해자 대다수 '검찰·경찰·은행' 사칭에…
내년부터 주민등록증 바뀐다…위·변조 방지기능 강화광주은행, 지역 아동 위한 사랑의 김장나눔 봉사활동
해남군 청렴도 2등급 "금품·향응·편의 없다, 10점 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광주지사, 광주고려인마을에 사…
최신 포토뉴스

천정배, 군…

행안부 '위…

민주당 이형…

제일건설, …

현대산업개…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