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8.10(월) 23:32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한국실 확대 재개관
2019. 12.07(토) 09:14확대축소
[한국타임즈 전주=이건주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주멕시코한국대사관(대사 김상일)은 지난 5일(멕시코 현지 시간)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내 한국실 확대 재개관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개관 54주년 기념일에 맞추어 한국전통문화의 멕시코 내 확산을 위해 기획됐으며, 김연수 원장과 김상일 대사를 비롯한 세르히오 마에르 멕시코 하원 문화위원장, 디에고 쁘리에토 멕시코 인류학·역사 연구소장, 글로리아 아르띠스이다.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장 등 멕시코 내 주요 문화계 인사와 일반 관람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됐다.

김연수 원장과 김상일 대사는 인사말에서 이번 한국실 확대 재개관을 계기로 대한민국과 멕시코가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양국 간 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이에 대해 멕시코측은 감사와 함께 상호 문화 교류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은 중남미 유일의 동아시아문화 전시관을 운영 중이며, 한국실은 지난 2000년 설치된 이후 2009년 박물관 자체 상시점검을 위해 잠시 문을 닫았다가 관혼상제, 종교와 믿음, 전통과 관습, 과학기술과 예술이라는 4가지 주제로 전시실을 운영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박물관 내 중국실과 일본실에 비해 공간이 협소하고, 작품이 부족해 주멕시코 대사관이 국립무형유산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아 공간을 더욱 확대하고(기존210m2→281m2 추가 확장) 전시품을 보완(기존 110여 점 외에 36종 49점 추가)해 '한국 전통사회와 종교 생활'이라는 주제로 새롭게 문을 열게 됐다.

또한, 이번 행사에 앞서 국립무형유산원장과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조정관(후안 마뉴엘 가리바이)은 이번에 추가로 제공한 작품의 관리와 함께, 앞으로 국립무형유산원과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과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에 서명하고, 양기관간 긴밀한 문화 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주멕시코한국대사관, 주멕시코한국문화원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시와 공연 등을 기획해 한국전통문화를 더욱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 scljh@daum.net        한국타임즈 이건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전주/전북 주요기사
군산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전국 어디서나 사용 가…전북도, 사회적거리두기 행정명령대상시설 긴급지원금…
전북도, 19~20일 강풍 예비특보에 따른 시설물 안전점…전주시, 코로나19 극복 취약계층 생활안정 재난기본소…
전북도 신천지 시설 88곳 강제폐쇄·집회금지 연장, 1…전북도, 신천지 신도 '유증상자 136명'
전북도, 신천지 신도 1만3272명 코로나19 증상 확인·…전북 코로나19 네번째 확진자 동선
전북도, 신천지 시설폐쇄 및 집회금지 행정명령 발동전북도내 어린이집 전체 휴원
최신 포토뉴스

구례군 집중…

[포토] 500…

전남도, 침…

이용섭 시장…

구례군, 집…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