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8.12(금) 17:12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군산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전국 어디서나 사용 가능

강임준 군산시장 전국 소상공인 위해 '배달의 명수' 상표 전국 사용 승낙
2020. 04.07(화) 20:58확대축소
[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전국에서 이용 가능. 사진=군산시 제공]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전북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개발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의 이름이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강임준 군산시장은 자체 개발한 공공배달앱의 브랜드 네임을 소상공인들을 위해 '배달의 명수'라는 이름이 전국 어디에서나 이용 가능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강 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대화를 통해 '배달의 명수'라는 군산의 대표브랜드를 전국적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하고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함께 분담할 것을 약속했다.

실제 군산시에는 전국 거의 모든 지자체가 '배달의 명수'와 관련해 문의가 쇄도하고 있으며 군산시는 이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공공배달앱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가 지난달 13일 출시한 공공 배달 앱 '배달의 명수'는 지난 5일까지 20여일 동안 처리한 주문 건수는 모두 6천937건으로 1억6천600여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앱에 가입한 군산시민도 첫날 5천138명에서 출발해 지난 5일 현재 2만3천549명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출시일 이후 가맹점 신청이 급증하며 입점 준비중인 업체 또한 증가해 군산시가 애초 기대했던 것보다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는 모양새다.

배달의 명수가 거대한 민간 배달 앱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초반 질주'를 하는 것은 무엇보다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구조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소상공인은 민간 배달앱과 달리 이용 수수료와 광고료를 한 푼도 낼 필요가 없다. 군산시는 이를 통해 업소당 월평균 25만원 이상을 아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소비자들도 민간의 배달앱에서는 받아주지 않는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음식값을 10% 할인받는 혜택을 누린다.

군산시는 최근 민간 배달 앱이 사실상의 수수료 인상으로 소상공인의 반발을 사고 있어 '배달의 명수' 시장 점유율은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산시는 이를 계기로 배달의 명수를 전국 어느 지자체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상공인의 어려움과 아픔을 함께 할 계획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가맹점 입점 신청과 소비자의 가입이 꾸준히 늘고 있어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의 아픔을 함께하기 위해 전국 어디든 '배달의 명수'라는 이름의 앱을 사용하고 싶다면 부담갖지 말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전국에서 연계된 서비스를 함께 할 수 있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모든 소상공인들이 함께 힘내서 이 어려운시기를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 hktimes1@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수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전주/전북 주요기사
군산시, 호우경보 발효…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원광대병원 전북금연지원센터, 장애인복지시설 삼정원…
전북도, 코로나 집단감염 발생…도내 학교 방역 강화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인수위, 핵심공약 실행 3개…
전주시아동보호전문기관, 전주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전북지역 공공·민간 의료기관, 의료정보분야 사이버 …
전북도 특사경, 불법 산림훼손 11개소 적발 전북투어패스 모바일권 새 단장…여행 필수템 자리매김…
전북도, 어슬렁어슬렁 '길' 투어 시작전북아동보호전문기관, '홈케어플래너서포터즈' 사업설…
최신 포토뉴스

조선대 이사…

한국 첫 달…

중앙공원 1…

광양 진월 …

"올 것이 왔…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