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6.6(토) 11:22 전체기사   국제/해외토픽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해남미소 쇼핑몰 '해풍쑥떡' 대박

방송 하루만에 2만여건 주문 마감, 9월 중순부터 재판매 예정
2020. 05.22(금) 16:22확대축소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지난 12일 SBS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 코너에 소개된 해남 삼산떡방앗간 해풍쑥떡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송 후 해풍쑥덕이 입점한 해남미소 쇼핑몰에는 단 하루만에 2만여건의 주문이 폭주하면서 사이트가 한때 다운되는 현상을 겪기도 했다.

해풍 쑥떡은 전량 수작업으로만 만들기 때문에 대량생산이 어려워 현재 7월30일까지 예약 물량이 마감된 상황이다.

재주문 및 판매는 9월 중순부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해남미소는 지정된 날에 차질 없이 배송되도록 매일 생산량과 고객을 관리하고 있으며, 주문받은 2만여건은 7월 말까지 배송을 완료할 계획이다.

해남 삼산떡방앗간 해풍쑥떡의 인기는 직접 재배한 쑥 등 좋은 재료를 가지고, 기계식대량 생산이 아닌 일일이 손으로 떡을 만드는 전통방식을 고수해온데 있다.

해남 바닷가에 약 3000여 평에 직접 재배한 쑥은 일반 쑥에 비해 향이 훨씬 강한 것이 특징이며, 삶아도 색이 변하지 않는다.

여기에 25년 동안 한길만 걸어온 명인의 비법이 담긴 제조법이 특징으로 잘 삶은 쑥은 물을 짠 후 사과식초를 넣고, 그 위에 깻묵, 다시마, 모과를 넣고 약 1시간 정도 숙성하면 잡내를 제거하고 소화를 돕는다.

떡을 만드는 찹쌀 또한 해남산으로 찹쌀을 불릴 때 사과식초, 마늘을 넣어 쓴맛을 잡아 주어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최고의 해풍쑥떡이 된다.

해풍쑥떡은 콩고물과 함께 찹쌀 쑥떡과 찰현미 쑥떡을 고객이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특히 찰현미는 저염, 무설탕으로 당뇨환자들에게 인기가 좋다.

해남미소 쇼핑몰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 무료전화 080-859-1100을 통해 주문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현재 주문 폭주로 더 이상 추가 주문은 어렵고, 좋은 쑥떡을 배송하기 위해 동네 할머니들까지 일손을 보태 주말까지 쉬지않고 생산에 전념하고 있는 만큼 배송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전화 연결이 어려운 만큼 각종 문의 전화는 가능하면 해남군 쇼핑몰 해남미소에 직접 문의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광주전남제주 주요기사
광주 백운고가 31년 만에 철거전남 코로나19 19·20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입국자, …
진도군, 국비확보·군정 현안 사업 등 국회의원과 정책…장흥군, 미용협회와 아동 미용서비스 추진
담양군, '담양다운 문화도시 조성' 주민회의 개최나주시, '마한문화제·홍어축제·천년나주목읍성문화축…
장성군, 장성역~애플탑 간 전선 지중화 사업 추진광주 동구, 푸른마을공동체센터 옥상정원 개소…주민쉼…
해남군, 해남읍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주민공청회 개최…순천시, 전국 1호 개방형직위 낙안면장 사직 관련 입장…
최신 포토뉴스

광주시 지산…

신안군 오도…

무더위 시작…

국민권익위…

LX 광주중부…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사장 : 이승규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광주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