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7(월) 17:25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하이트진로, '일품진로 21년산' 출시…8000병 한정 판매

오는 20일 출시, 블랙과 골드의 조화로 정통성·세련미 높여
슈퍼프리미엄 소주의 품질과 희소 가치 인정 받아
2021. 07.16(금) 09:46확대축소
[일품진로 21년산. 사진=하이트진로]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슈퍼프리미엄 증류소주 브랜드 '일품진로 21년산'이 새로운 모습으로 출시된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21년 목통 숙성 원액 100%로 완성한 '일품진로 21년산'을 20일 출시하고 8,000병 한정판매한다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일품진로 18년산' 출시를 시작으로 '일품진로 19년산, 20년산' 등 매해 한정판을 선보이며 국내 소주의 자존심을 높이고 슈퍼프리미엄 소주 시장을 개척, 확대하는데 기여해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일품진로 21년산은 풍미가 가장 뛰어난 중간층 원액만을 선별해 21년 이상 숙성한 제품으로 목통의 위치를 주기적으로 바꾸고 교체하는 등 긴 시간 동안 최적의 온도와 습도를 맞춰 탄생했다.
[사진=하이트진로]
또한 하이트진로의 97년 역사와 양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급 싱글몰트 위스키와 견줄 만큼 최고의 품질을 갖췄다. 일품진로 21년산 한 병의 출고가는 165,000원이다. 이는 한박스(375ml 6병 기준)에 99만원의 출고가로 대한민국 슈퍼프리미엄 소주의 명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올해는 더욱 특별해진 패키지가 눈에 띈다. 블랙 색상은 유지한 채, 골드빛을 띄는 크리스탈 느낌의 병뚜껑으로 세련미를 강조했을 뿐 아니라, 실제 21년산 원액을 담았던 목통 조각 넥택을 추가해 정통성을 한껏 높였다.

이전에 출시했던 한정판은 매년 조기 완판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고, 이번에도 일품진로 21년산은 제품마다 리미티드 넘버를 부여해 단 8000병만 출시되며 희소가치를 높여 한정된 레스토랑과 업소, 고급 호텔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대한민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투자를 통해 참이슬, 진로 등 일반 소주부터 일품진로 등의 최상급 프리미엄 소주까지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포트폴리오의 제품 개발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주류인 소주의 세계적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품진로와 일품진로 한정판은 세계 유명 주류품평회인 '2019, 2020, 2021 몽드셀렉션'에서 증류주 부문에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하며 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 sisa0439@nate.com        한국타임즈 최영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경제 주요기사
광양제철소, AI 기반 고효율 용선공급체계 구축 포스코, 친환경 기가스틸 100만톤 생산체제 구축
포스코·현대제철, 버려지던 굴 껍데기 제철 부원료로…광주글로벌모터스 생산 '캐스퍼' 예약 첫날부터 성황
8월 수출 전년대비 34.9% 증가광주은행, 일임형ISA 누적 평균 수익률 은행권 1위
광주형일자리 모델 광주글로벌모터스 15일부터 양산 "…포스코, 수소 밸류체인 전반에 그룹사 역량 결집해 탄…
광양제철소·여수광양항만공사·효성티앤씨, 광양만권…포스코, '친환경 소재로 100년 기업의 길을 가다' 포스…
최신 포토뉴스

문 대통령,…

(3보) 이용…

내년부터 퀵…

(2보) 이용…

(1보) 이용…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