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1.22(토) 14:03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곡성군 제2회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 공표

귀농귀촌인, 현재 거주지역에 만족한다는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아
2021. 12.03(금) 15:39확대축소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 보고서 표지. 사진=곡성군 제공]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전남 곡성군은 지난 5월14일부터 6월3일까지 제2회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 11월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3년간(2018년~2020년) 곡성군으로 전입한 귀농귀촌 가구 내 가구주와 만 19세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했다.

곡성군 귀농귀촌실태조사는 지난 2018년 지역특화통계로 처음 개발해 실시한 이후, 3년 주기에 따라 올해 2회차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최근 3년 동안 곡성으로 귀농귀촌해 살고 있는 주민은 662가구 85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48.8%가 현재 거주하는 지역에 만족을 느낀다고 답했다.

귀농귀촌 662가구 중 귀촌은 419가구, 귀농이 243가구이다. 거주 지역별로는 곡성권역 286가구, 석곡권역 144가구, 옥과권역 232가구로 나타났다.

곡성군으로 전입 전 거주지는 광주(49.7%), 경기(11.8%), 서울(10.9%) 순으로 나타났으며, 곡성군 선택 이유로는 '고향이어서'가 35.7%로 가장 높았다.

귀농귀촌 전반적인 만족도에 대해서는 만족하는 비율이 38.9%로 불만족 비율 11.8%에 비해 3배 이상 높게 나왔다. 지역에 대해 만족하는 이유로는 '자연환경'이 70.1%, 불만족하는 이유는 '생활편익시설'이 50.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생활여건의 변화에 있어서는 35.6%가 여건이 좋아졌다고 응답해 나빠졌다는 18.6%에 비해 2배 가량 높아 귀농귀촌으로 인해 생활 여건이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귀농 가구 중 전업농가는 49%였고, 나머지는 소득 부족 또는 사회생활 등을 이유로 농업 이외의 경제활동을 하는 겸업농가였다.

군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의 우리 군 귀농귀촌 정책의 성과를 평가하고 앞으로의 정책을 수립하는 데 아주 중요한 기초자료가 마련됐다."면서 "특히 지난 2018년에 실시한 1회차 결과와의 비교분석을 통해 귀농귀촌인들의 변화양상 파악과 앞으로의 발전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 결과에 대한 상세내용은 곡성군 홈페이지 희망곡성>통계정보>귀농귀촌실태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 hktimes@hanmail.net        한국타임즈 김호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광주전남제주 주요기사
여수 율촌1산단 제강슬래그 침출수 시료채취 및 분석 …나주시, 로컬푸드직매장 설맞이 농산물 특판전 운영
무안군, 주거환경 개선 빈집정비 실시전남도, 오미크론 확산 차단에 총력
영광군, 재활용품 인센티브 지원영광군, 2023년도 국고건의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담양군, 설 연휴기간 군립 봉안시설 특별 방역대책 추…여수광양항만공사, 물동량 유치 위해 전 임직원 항만 …
여수시, 율촌면 도성마을에 '여순사건 기념공원' 조성…광양시, 백운산 고로쇠 수액 본격 출하
최신 포토뉴스

소상공인 손…

광주정보문…

(9보) 광주…

(8보) 이용…

(7보) 이용…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