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3(금) 22:04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광양 진월 장재마을 교통사고 유족과 주민들 "경찰과 시 당국의 안전불감증이 자초"

전남경찰청과 광양시는 사망교통사고 지점에 제한속도를 하향하고 신호과속 단속장비 즉각 설치해야
2022. 07.20(수) 17:30확대축소
[유족과 주민들이 20일 오후 장재마을 사고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과 광양시에 신속한 대책 마련를 촉구했다]
[한국타임즈 광양=권차열 기자] 얼마 전 전남 광양시 진월면 장재마을에서 고령의 마을주민이 신호를 위반한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한 가운데 20일 유족과 마을 사람들이 "평소 신호 과속 단속 장치를 설치해달라는 요구를 경찰과 광양시가 무시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시위에 나섰다.

경찰과 언론에 따르면, A(82·여)씨는 지난 13일 오후 2시30분께 광양 진월면 망덕리 장재마을 앞 도로 교차로에서 사륜오토바이를 몰고 가다 신호를 위반해 달리던 B(49)씨의 덤프트럭에 치였다. 사고로 크게 다친 A 씨는 순천의 한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다음날인 14일 사망 판정을 받았다.

유가족과 주민들에 따르면, 사고 발생 지점은 마을 한가운데를 관통하는 도로로, 평소 이곳을 통과하는 차량의 상습적인 과속과 신호위반으로 주민의 안전을 위협해왔다. 이에 심각한 불안감을 느낀 주민들은 수차례에 걸쳐 관계 당국에 대책 마련 요구와 민원을 지속해왔지만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유족과 주민들은 20일 오후 장재마을 사고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찰과 광양시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안전조치를 취하는데 소극적으로 일관하면서 결국 사망사고가 발생했다"며 신속한 대책 마련를 촉구했다.

또한 유족은 "관계당국의 방심과 안전 불감이 결국 주민 사망이라는 끔찍한 사고로 이어졌다"며 "전남경찰청과 광양시가 주민 민원에 조금이라도 귀 기울였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유족은 "끔찍한 사고로 부모님을 잃었지만 제2, 제3의 유사 사고가 발생해선 안 된다"며 "마을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사고지점에 제한속도를 하향하고 신호·과속 단속 장비를 당장 설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유족 강 모 씨는 사고지점에 제한속도를 하향하고 신호과속 단속장비를 설치할 때까지 사고현장과 전남경찰청과 광양시장 밀착시위, 국민권익위원회 청원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들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 chadol999@hanmail.net        한국타임즈 권차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사회 주요기사
무안농협, 추석 선물용 기프트카드 지급 과정서 서명위…공공운수노조, 구례 자연드림파크 노동탄압 알리기 1인…
광주시, 오월단체 '직무유기' 주장에 '유감' 표명광양환경운동연합, 광양지역 학교 절반 이상 석면학교…
광주 광산구 지역주택조합원들, 교회 앞에서 "불공정 …광주 중앙공원 1지구 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주) 내분…
중앙공원 1지구 주민설명회 "광주시, 소통 안된다" 시…청년월세 지원, 1년간 월 최대 20만원…지원대상은
광양 진월 장재마을 교통사고 유족과 주민들 "경찰과 …공법단체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홍준표 대구시장 …
최신 포토뉴스

조선대학교…

무안농협, …

독감 유행주…

공공운수노…

광주시, 오…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hanmail.net

주식회사 청남 : (서울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충정로 3가 충정리시온).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서울) 02-365-0516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