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9.22(금) 14:19 자유게시판   알림란   기사투고   기사제보

익산다이로움 시즌2 경제효과 최대

캐시백 14억원 지급, 140억원 이상 골목상권 유입 효과
50만원 기준 최대 20% 지원 혜택 지속, 페이백 익월 20일 지급
2022. 09.19(월) 17:59확대축소
[익산시청 전경]
[한국타임즈 익산=박명숙 기자]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익산다이로움이 지역경제 선순환 효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다.

특히 편의성과 경제성까지 더해 한층 탄탄해진 다이로움 시즌 2는 지역 내 소비 유인 효과를 극대화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익산시에 따르면, 캐시백 방식으로 전환된 이달 1일부터 18일까지 다이로움 충전 금액은 227억원이다. 다이로움 사용실적에 따라 시민들에게 지급된 캐시백 총액은 14억원에 달한다. 이는 충전 금액 227억원 가운데 140억원 이상이 지역 골목상권으로 유입됐다는 의미이다.

다이로움 사용 후 다음달 지급되는 소비촉진지원금(페이백)은 이달 20일 지급될 예정이다.

시는 이달부터 정부의 보조금 축소 움직임에 대응하고 다이로움의 효율적인 이용환경 구축을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인 20% 지원 혜택은 유지하면서 인센티브 지급 방식을 사용할 때마다 적립되는 캐시백 형태로 전환했다.

고소득 시민에 대한 지원 쏠림 현상과 적립만 하고 쓰지 않는 상황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50만원 구간을 기점으로 캐시백과 소비촉진지원금 지원 비율도 변경했다.

자체 분석 결과 전체 사용자의 약 63%가 50만원 이내 소비층으로 파악됐으며, 익산사랑상품권 운영위원회에서도 인센티브와 소비촉진지원금(페이백)에 대한 수혜 쏠림 방지와 효율적인 예산집행을 위해 적립률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익산시는 다이로움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 효과가 입증된만큼 하반기에도 최대 20% 지원 혜택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50만원까지는 기존과 동일한 비율인 10%의 캐시백(5만원)이, 50만원 초과~100만원 이하까지 5%의 캐시백(2만5천원)이 사용할 때마다 지급되며 소비촉진지원금도 50만원 구간 별로 차등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고소득 소비자에게 수혜가 집중되는 것을 방지하고 보다 효율적인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다이로움을 업그레이드해 운영 중이다"며 "하반기에도 시민들에게 최대 규모의 혜택을 지원해 골목상권으로 소비를 유도하고 경제 활성화 효과를 최대로 끌어올리겠다"고 전했다.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 kida4974@daum.net        한국타임즈 박명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전주/전북 주요기사
심덕섭 고창군수, 국회 방문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총…고창군의회, 진채선 생가터 현장 등 주요 사업장 현장…
고창군 농촌지도자 연합회 한마음대회 성료고창경찰서, 고창행복원과 함께 선운사 템폴(Pol)스테…
고창군, 제10회 청소년문화축제 성료고창군, 유시민 작가 초청 강연회 개최
고창군, 신규공무원 임용식 개최고창군, 기후위기 생존 위한 저탄소·생물농업 심포지…
고창군 3개향교, 추기 석전대제 봉행고창 고인돌 문화유산 미디어아트 개막
최신 포토뉴스

[기획/특집…

'가야고분군…

천정배, "광…

[기획/특집…

'청탁금지법…

인기기사 최신기사
인사말 | 조직도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Copyright ⓒ 제호 : 한국타임즈 등록연월일 : 2009. 9. 15. 등록번호 : 광주 아 00039, 광주 다 00238 | 대표이사/발행인 겸 편집인 : 김호성 메일:hktimes@daum.net

주식회사 청남 : (수도권본부)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27. 202호. (본사)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로 124. 케이원오피스타운 (7층 713호) 사업자등록번호 : 411-05-82468. 410-86-54027통신판매업신고2012-3600084-30-2-00179 청소년보호책임자 김호성 제보 및 문의 전화 : 062-382-7300(代) 팩스 : 062-382-7310 The Hankooktimes [인터넷신문 및 일반주간신문] 이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없이 기사와 사진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